News

News

스탠리블랙앤데커, ‘희망의 집짓기’ 10년째 후원 이어가
조회수15


 

세계 최대 공구 기업 스탠리블랙앤데커 코리아가 한국해비타트와 올해 약 2800만 원 상당 물품 후원 및 임직원 봉사활동 협약을 체결했다.

스탠리블랙앤데커 코리아는 지난 1월 21일 서울 서초동 디월트 고객체험센터에서 한국해비타트와 협약식을 갖고 ‘2020 희망의 집짓기’를 위한 2822만 1400원의 물품 후원을 약속했다. 해당 후원은 스탠리블랙앤데커 임직원과 한국해비타트가 참여하는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을 위해 사용된다.

스탠리블랙앤데커 코리아는 지난 2011년부터 10년째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 참여해 누적 금액 4억 6947만 5523원을 후원해왔다. 이외에도 필요한 공구류 일체를 후원하고, 임직원 및 고객들과 함께 연 2회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36명의 스탠리블랙앤데커 코리아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해 천안지역 무주택 가정의 삶의 보금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전용면적 20평 총 12세대 규모의 철근 콘크리트 슬라브 목조주택 2동 신축 및 건물 기본 골격을 세우는 구조물 작업에 참여한 바 있다.

스탠리블랙앤데커 홍성완 대표는 “세계최대공구회사로서 삶의 가장 기본인 의식주 중 주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한국해비타트와 뜻을 모은지 열번째 해를 맞이했다”면서 “앞으로도 마켓 리더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