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News

현대리바트, 욕실 리모델링 사업 진출
조회수20


 

욕실 리모델링 브랜드 리바트 바스런칭

프레스티지 라인 테라 시리즈등 패키지 8종 선보여

 

현대리바트가 기존 주방 리모델링 사업에 이어 ‘욕실 리모델링’ 사업에도 뛰어든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털인테리어 기업 현대리바트는 욕실 리모델링 전문 브랜드 ‘리바트 바스(LIVART Bath)’를 런칭한다고 밝혔다. 

‘리바트 바스’는 현대리바트가 타일, 위생도기(세면기·변기), 수전(수도꼭지), 욕실장 등 욕실 제품 시공과 A/S까지 책임지는 욕실 리모델링 전문 브랜드로 현대리바트가 리모델링 전문 브랜드를 선보이는 건 지난 2015년 리바트 키친(주방가구)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40년간 쌓아온 홈 인테리어 노하우에 지난 2년간 국내 주거 환경에 특화된 욕실 구성과 기능, 디자인 등을 연구한 성과를 접목해 ‘리바트 바스’를 런칭했다”면서 “전담 디자이너가 고안한 욕실 수납장은 물론, 아메리칸스탠다드·콜러(KOHLER)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수전과 세면기, 간접조명을 갖춘 거울 등을 대거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리바트 바스’는 프레스티지 라인(최고급형)인 ‘테라(Terra)’ 시리즈를 비롯해 부티크 라인 2종(피노누아·시애틀 시리즈), 엘클래스(L-Class) 라인 5종(노블·모노·코지 그린·코지 핑크·하임) 등 총 8종의 욕실 패키지를 선보인다. 

우선 ‘테라’ 시리즈는 국내 인테리어 브랜드 최초로 ‘포셀린 세라믹 타일’을 벽면과 수납장 도어에 모두 적용한 최고급 라인이다. 포셀린 타일은 모래 등 천연물질을 1200도 이상의 고온과 압축 과정을 통해 제조한 프리미엄 건자재로 내구성과 위생 관리가 뛰어나지만 가공이 까다롭고 일반 세라믹 타일보다 가격이 50% 이상 높다. 

부티크 라인은 호텔 콘셉트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며, 엘클래스(L-Class) 라인은 모던한 디자인에 핑크와 그린 등 개성 있고 감각적인 색상을 적용한 게 눈에 띈다.

현대리바트는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생 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색 액세서리 제품도 함께 선보인다. 납 성분이 전혀 없고 세균 번식이 어려운 청동 소재의 수전을 비롯해 염소 등 유해 물질을 걸러주는 샤워 필터가 탑재된 ‘필터 일체형 샤워 수전’, 화장실을 사용하지 않을 때 가시광선 살균 기능이 작동하는 ‘LED 살균 천장 매립등’이 대표적이다. 

판매가격(가로 2100㎜, 세로 1600㎜, 덧붙임시공 기준)은 테라 시리즈가 1000만 원대부터며, 부티크 라인과 L-Class 라인은 각각 500만 원대와 300만 원대부터다. 욕실 크기와 액세서리 선택에 따라 가격은 달라질 수 있다. 리바트 온라인몰(리바트몰)과 리바트 전시장에서 상담 접수 후 현장 실사 등을 거쳐 시공이 진행된다. 현재 수도권과 부산·울산광역시에 한해 시공이 가능하며, 2021년 초부터 전국으로 확대해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리바트는 ‘리바트 바스’ 런칭과 더불어 영업망 구축에도 나선다. 이미 리바트 기흥·부산,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스페이스원 등 직영 전시장에 ‘리바트 바스’ 쇼룸을 설치했으며, 다음 달 용산·분당직영 전시장에 전문 쇼룸을 운영하는 등 앞으로도 리바트 키친(주방가구) 대리점이나 직영 전시장 등을 활용해 판매 채널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리바트 바스’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리모델링 사업을 본격화하며 기존 가구는 물론, 향후 욕실·창호·바닥재까지 집 전체 리모델링 공사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토털 인테리어 기업으로 자리 매김하겠다”고 전했다.

 

▲ 리바트 바스 ‘테라(Terra)’  

 

▲ 리바트 바스 ‘노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