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News

현대L&C, 논현동 ‘갤러리Q’ 전시장 리뉴얼
조회수84


 

칸스톤과 레하우 창호 등 프리미엄 제품 확대 전시

지하층과 1층에 신제품 중심으로 단장해 소비자 접점 확대  

 

현대L&C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직영전시장 ‘갤러리Q(Gallery Q)’ 1층과 지하1층 을 새롭게 리뉴얼하고 고객 맞이를 재개했다.

리뉴얼된 전시장에는 엔지니어드 스톤 ‘칸스톤’과 ‘레하우’ 창호 등 프리미엄 제품군의 신제품 전시공간이 새롭게 마련되었다. 기존 전시장은 2층 공간을 토털 인테리어 중심의 공간으로, 3층은 창호 위주의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현대L&C는 남은 1층과 지하1층 공간을 칸스톤, 레하우 등 프리미엄 제품 및 보닥월 등 신제품 중심으로 단장했다.

1층 공간은 기존 전시되어 있던 고급 수입 주방 가구인 ‘아리탈 쿠치네’에 주요 벽면을 활용해 엔지니어드 스톤 ‘칸스톤’의 신제품인 ‘캐널 시리즈’, ‘루나 시리즈’ 등을 새롭게 추가해 전시했으며, 전시된 주방가구 상판을 ‘캐널 시리즈’ 중 하나인 ‘아이스 캐널’ 제품으로 교체했다. 화이트, 그레이 톤에 자유분방한 베인이 조화를 이뤄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는 패턴 위주로 전시되어 있어 고급스런 인테리어를 원하는 소비자의 시선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지하에는 레하우 고단열창, 시스템 이중창 등 프리미엄 창호 코너와 전면 유리 방식(stepped Glass)으로 디자인된 ‘레하우 90 TT’, 중문 ‘VIEW Ⅱ’ 등이 전시된 ‘Stepped Glass zone’이 마련됐으며, 올해 새롭게 선을 보인 인테리어 벽장재 ‘보닥월’의 대표 제품과 SPC, LLT 등 바닥재 제품 역시 확인할 수 있다.

현대L&C 관계자는 “대표 제품인 엔지니어드 스톤 칸스톤과 프리미엄 창호 레하우의 전시 확대를 통해 해당 제품의 소비자 접점을 넓히고, 보닥월과 같은 신제품의 인지도 제고를 위해 리뉴얼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02-508-4485